posted by e비즈북스 2012.01.16 14:52
라쿠텐은 각국의 유력 기업과 제휴하여 사업을 진행하거나 기존의 업체를 인수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여러 나라에 진출하기 시작했다.

라쿠텐의 쇼핑몰 부문 첫 해외 진출지는 대만이었다. 2007년 11월 라쿠텐과 대만의 프레지던트 연쇄점은 51 : 49 비율로 자본 제휴를 맺고 대만 라쿠텐 이치바를 설립, 일본에서의 성공 모델을 기반으로 2008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하여 3년 후에는 입점 점포 수 3천개의 점포를 목표로 잡았다.
2008년 3월, 유럽의 중심지인 룩셈부르크에 라쿠텐 이치바의 비즈니스 모델을 유럽에서 본격적으로 전개하는 데 필요한 거점으로 결정하고 라쿠텐 유럽S.ar.l을 설립한다. 이곳을 중심으로 유럽에서의 전략 입안과 인사, 그리고 시스템 개발과 운영, 그리고 물류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을 검토해나갔다.

2009년 9월, 라쿠텐은 태국의 인터넷 쇼핑몰 타라드닷컴과의 제휴를 발표하였다. 타라드닷컴은 점포 수가 16만 점포에 이르고, 상품 수는 160만 점, 회원 수는 2백만 명에 달하는 태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이다. 라쿠텐은 타 라드의 주식 67%를 3억 엔에 인수하여 자회사로 편입하였지만, 타라드 브랜드를 유지하면서 운영 노하우를 전수하였다. 라쿠텐 이치바의 기능과 서비스도 점차 타라드에 도입해나갔다.


2010년 1월, 대만, 유럽, 태국에 이어 라쿠텐은 세계 최대의 인터넷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최대의 검색 서비스 업체인 바이두와 제휴를 맺었다. 양사는 라쿠텐이 가지고 있는 전자상거래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 바이두가 가지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의 영향력과 마케팅 능력을 조합하여 중국 최대의 인터넷 쇼핑몰을 구축하 기로 합의하고 라쿠텐 51%, 바이두 49% 비율로 출자한 합작 회사를 설립하게 된다. 같은 해 6월, 라쿠텐은 바이두와 합작으로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 명칭을 중국명 라쿠텐楽酷天으로 정하고, 10월에 2000개 점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이트 운영을 시작했다. 입점료는 무료이지만, 최초 보증금이 필요하며 매출에 따른 수수료를 0.6~4.5% 받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인구 2억 3천만 명과 풍부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는 미래의 경제 대국이 될 가능성이 큰 나라 중 하나이다. 라쿠텐은 2010년 5월, 인도네시아에서 방송국과 신문, 라디오, 인터넷 사이트 등을 운영하고 있는 미디어기업글로벌 미디어과 51:49의 비율로 합작 회사를 설립했고 인도네시아에서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기로 제휴를 맺었다. 12월에는 인도네시아에서의 서비스명을 라쿠텐 벨란자 온라인Rakuten BELANJA ONLINE으로 결정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라쿠텐의 해외진출

아시아의 주요 국가를 대표하는 업체와 제휴 또는 인수로 거점을 확보한 라쿠텐이 다음으로 눈을 돌린 곳은 미국이다. 2010년 6월, 미국 자회사인 라쿠텐 USA를 통해서 미국의 바이닷컴을 인수했다. 바이닷컴은 1천개 이상의 기업이 상품을 판매하고 있고, 1400만 명의 회원을 갖춘 미국의 유명 쇼핑몰로 인수 가격은 2억 5천만 달러에 달하였다.

북미 시장의 유력 전자상거래 업체를 인수한 라쿠텐은 남미의 주요 국가인 브라질에서 전자상거래 서비스를 운영하는 이케다Ikeda의 주식 75%를 2011년 6월에 인수하여 자회사로 편입하였다. 이케다는 1996년에 설립된 회사로 소매업자의 인터넷 쇼핑몰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는데 150개 회사가 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2011년의 매출액은 2억 달러 정도로 예상된다.



<라쿠텐 스토리>.2012년 1월 출간. 이왕재著.e비즈북스.
TAG